전체메뉴
文대통령 “남북-메콩 정상 함께 식사하는 날 오길”
더보기

文대통령 “남북-메콩 정상 함께 식사하는 날 오길”

부산=한상준 기자 입력 2019-11-27 03:00수정 2019-11-27 03: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메콩 5개국과 정상회의 환영만찬… “北 가장 잘 도와줄 수 있는 국가들”
군사합의 위반에도 협력확대 의지
“언젠가 남북 정상이 메콩 정상들과 함께 식사 자리를 가질 수 있게 되길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부산 아세안문화원에서 열린 한-메콩 정상회의 환영만찬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불참과 남북 군사합의 위반에도 남북협력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메콩 국가들은 역내 평화와 안정을 지키고 북한을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이끌어내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며 “북한이 비핵화를 통해 세계 속으로 나온다면 경험을 나누며 가장 잘 도와줄 수 있는 나라도 메콩 국가들”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메콩 정상들에게 보답하는 기회를 제 고향 부산에서 갖게 돼 더욱 기쁘다”며 “메콩강의 역동성과 한국의 경험이 만나 모두의 기적을 이룰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날 만찬에는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등 메콩강 유역 5개국 정상 내외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한-메콩 정상회의를 열고 한강-메콩강 선언을 채택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아웅산 수지 미얀마 국가고문과 정상회담을 했다. 문 대통령은 수지 고문과의 회담에서 “한국전쟁 당시 미얀마가 우리에게 쌀을 보내준 것은 자신에게 가장 귀한 것을 ‘보시’하는 숭고한 행동”이라며 “직업, 교육, 환경, 수산 부문으로 양국의 협력을 더욱 확대해 우리의 우정이 굳건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문 대통령은 라오스 통룬 시술리트 총리와 회담을 갖고 항만운영 정보화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와 함께 한국어교육협력 MOU를 체결하고 내년부터 라오스 중등학교에 한국어 교과를 시범 도입하기로 했다. 시술리트 총리는 “한-아세안 정상회의는 라오스가 배울 점이 많은 뜻깊은 행사였다”고 말했다.

부산=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한 아세안 특별정상회의#문재인 대통령#협력확대#한 메콩 정상회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