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북미 대화 모멘텀 유지 일관되게 지지”
더보기

“남북미 대화 모멘텀 유지 일관되게 지지”

전채은 기자 입력 2019-11-27 03:00수정 2019-11-27 03: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아세안회의 참석한 동남아 정상들 인터뷰]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총리… “韓, 베트남 외국인직접투자 1위”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총리(65·사진)는 “베트남은 한반도 비핵화와 지속가능한 평화를 위한 남북미 대화 모멘텀 유지를 일관되게 지지할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27일 서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 응우옌쑤언푹 총리는 동아일보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각 주체들이) 합의된 사항을 충실히 이행하는 것을 지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25, 26일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27일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참석차 한국을 찾은 응우옌쑤언푹 총리는 “베트남은 ‘연대와 주도적 대응’을 내년 아세안의 주요 의제로 선택했다”며 “아세안 역내,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0년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의장국인 베트남의 하노이에선 올 2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렸다.

한국과 베트남은 1992년 수교한 뒤 지난해 양국 교역액이 약 683억 달러(약 80조3139억 원)를 기록할 정도로 꾸준히 교역량을 늘려왔다. 수교 당시보다 137배로 불어난 규모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3월 베트남 방문 시 양국 교역액을 2020년 1000억 달러까지 늘리기로 했다.


응우옌쑤언푹 총리는 “한국은 베트남의 외국인 직접투자국 중 1위이며, 공적개발원조(ODA) 지원으로는 2위, 교역 규모로는 3위에 해당한다”고 양국의 돈독한 관계를 설명했다.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7.1%를 기록한 베트남은 한국의 4위 교역국이다. 그는 또 올해로 30주년이 된 한-아세안 관계를 두고 “인상적인 경제협력 성과를 냈으며 국가 안보와 민간 교류 측면에서도 포괄적인 협력을 해 왔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응우옌쑤언푹#베트남 총리#한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