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사가 찍은 ‘5·18 광주’ 사진, 39년만에 공개

박성진 기자 입력 2019-11-27 03:00수정 2019-11-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기록원 보관 사진첩 13권… 계엄군 진압-피해자 모습 등 담겨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보안사령부가 군의 정보활동을 위해 채증한 사진 1769장이 39년 만에 처음 공개됐다. 26일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넘겨 국가기록원으로부터 확보한 사진에는 시내 곳곳에서 연행한 시민들을 감시하고 있는 무장 계엄군(왼쪽 사진)과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단을 살포하는 헬리콥터가 날아다니는 모습이 담겼다. 박지원 의원실 제공
5·18민주화운동 당시 보안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만든 사진첩 13권(1769장·중복 포함)이 26일 39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1980년 5월 광주항쟁 당시 군이 헬기를 통해 선무 활동을 하는 모습과 계엄군에 의해 사살된 희생자들의 사진 등이 포함됐다.

대안신당(가칭) 박지원 의원은 이날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국가기록원에 이관한 해당 사진첩을 국가기록원으로부터 받아 공개했다. 사진첩에는 당시 군이 정보활동 등을 목적으로 채증하거나 수집한 기록 사진이 담겨 있다. 그동안 사진으로 공개되지 않았던 시위대의 광주KBS, 광주세무서 방화 모습과 군인에게 돌진하는 버스의 모습 등이 포함됐다. 보안사가 당시 언론인으로부터 강제로 압수한 사진도 일부 담겼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김태종 연구실장은 “사진들의 설명에 ‘폭도들의 광란’이나 ‘난동자’라는 표현이 담기는 등 처음부터 시위의 야만성과 항쟁을 왜곡하려는 의도가 들어있다”며 “계엄군의 시각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당시 계엄군의 진압 활동과 5·18 항쟁 모습들이 일자별로 구체적으로 명시돼 있어 5·18 진상 규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주요기사

#5·18민주화운동#사진첩#보안사#국가기록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