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파이는 아니겠죠?”… 깊어지는 불신[현장에서/윤완준]
더보기

“스파이는 아니겠죠?”… 깊어지는 불신[현장에서/윤완준]

윤완준 베이징 특파원 입력 2019-11-27 03:00수정 2019-11-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이공대 앞에서 시위대에 총구를 겨누고 있는 경찰. 동아일보DB
윤완준 베이징 특파원
22일 낮 12시 반경 홍콩 중심가 센트럴 증권거래소 앞에서 열린 반중(反中) 반정부 집회 참석자인 20대 여성 N 씨. 충돌 없이 구호를 외치는 수준의 이 집회에, 인근 회사에서 일하는 그는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왔다. 한국 기자라고 소개하고 구의원 선거에 대한 생각을 묻자 흔쾌히 자신의 솔직한 생각을 말해줬다.

집회가 끝나갈 무렵 투표소 준비 현장을 취재하기 위해 인근 센트럴 선거구 투표소 설치 예정 장소로 향했다. 걸어서 10분 거리인 이곳에서 우연히 N 씨와 다시 마주쳤다. 그가 기자의 소속을 다시 물어봤다. 베이징(北京)에 주재하는 특파원이라고 하자 뜻밖에도 미행이라도 당한 듯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기 시작했다.

“(중국의) 스파이는 아니겠죠?”



전혀 아니라며 한국 기자임을 재차 얘기한 뒤에도 “외국 기자라도 중국 당국의 기사 검열을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서 그렇지 않다고 설명해야 했다. 9월 시위 당시 홍콩중원(中文)대에서 만난 학생들도 떠올랐다. 그들 역시 베이징에서 왔다고 말했을 때 이와 비슷하게 의심하며 취재에 응하려 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6월 200만 홍콩 시민이 참가한 평화 시위 현장 취재 때만 해도 경험하거나 상상하지 못한 일이다. 홍콩의 젊은층을 중심으로 중국에 대한 불신과 반중 정서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중앙 정부가 홍콩에 대한 통제권을 강화하는 과정에서 그동안 누려온 자유를 박탈당할 수 있다는 두려움이 그들을 지배하고 있었다. 이는 범민주파의 구의원 선거 압승이 그들에게 준 잠깐의 흥분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워 보였다.

홍콩에서 만난 지식인들은 젊은이들의 두려움을 해결할 방법을 찾지 못한 채 좌절하고 있었다. 저명한 정치학자인 이반 초이 홍콩중원대 교수는 “중국에 대한 젊은 세대의 분노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본토와 홍콩 사이에 가치관의 차이가 분명히 존재하는 상황에서 중앙 정부가 홍콩에 대한 전면적인 통제권을 계속 강조하면 홍콩 젊은이들도 중앙 정부에 대한 불신을 거두지 않을 것이고 지식인들도 젊은이들을 설득할 방법이 없다”는 얘기였다.

홍콩은 세계적인 금융 중심지다. 홍콩에 혼란과 불확실한 미래가 계속되는 건 중국 중앙 정부는 물론이고 세상 모두가 바라지 않는 일이다. 초이 교수는 ‘사완즉원(事緩則圓)’이라는 중국 성어를 말했다. 조급하고 강압적인 대응보다는 중국인이 가진 미덕처럼 서로 존중하면서 시간을 두고 천천히 홍콩인들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조금 기다려주면 어떻겠느냐는 말이었다.―홍콩에서

윤완준 베이징 특파원 zeitung@donga.com
#홍콩이공대#홍콩 시위#반중 정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