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집[고양이 눈]
더보기

새집[고양이 눈]

김재명 기자 입력 2019-11-27 03:00수정 2019-11-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야, 못 본 사이에 내 모습이 많이 바뀌었지. 하늘을 향해 솟아서 그늘을 만들어주던 나뭇가지며 잎사귀도 없어지고, 이상한 모양에 구멍만 남았네. 그래도 잊지 않고 나를 찾아올 수 있겠니. ―세종시 금강변에서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