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시리아 철군’ 결정 사실상 번복
더보기

트럼프 ‘시리아 철군’ 결정 사실상 번복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입력 2019-11-27 03:00수정 2019-11-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달전 즉흥조치, 참모들이 설득… IS잔당 격퇴 대규모 작전 재개
이라크 철수 미군 복귀 등 혼선
미국이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이슬람국가(IS) 잔당 척결을 위한 대규모 군사 작전을 재개한다. 약 두 달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즉흥적으로 이 지역의 미군 철수를 결정했던 것을 뒤집는 움직임이다. 여전히 극단주의 세력의 활동이 이어지자 미국도 전략적 측면에서 발을 뺄 수 없는 상황이라는 참모들의 판단을 트럼프 대통령이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25일 뉴욕타임스(NYT), 포린폴리시(FP) 등에 따르면 미군 중부사령부의 케네스 매켄지 주니어 사령관은 23일 바레인 수도 마나마에서 열린 안보포럼 ‘마나마 대화’에서 “앞으로 며칠, 몇 주에 걸쳐 IS 잔당 격퇴 속도를 회복할 것”이라며 “군사 작전 종료일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재 시리아 북동부에는 미군 500명 정도가 남아 있다. 이들은 그동안 IS와의 전쟁에서 ‘동맹’이던 쿠르드족 민병대와 함께 잔당 퇴치 작전을 다시 진행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철군 발표 전 미군 규모(1000여 명)에 비해선 줄었지만 이라크와 요르단 국경이 만나는 시리아 남부 앗탄프 기지에 200∼300명만 남고 모두 떠날 것이란 당초 예상보다는 많아진 규모다.



이를 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전략적 고려 없이 즉흥적으로 내린 철군 결정을 참모들이 설득해 번복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는 비판까지 나온다. 지난달 시리아 북동부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철군을 발표한 직후 이라크로 철수했던 미군이 다시 돌아오는 등 혼선이 계속되고 있다. 실제로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는 유전 지대도 있어 경제적 가치를 중요시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철군 결정을 내린 것 자체가 의외였다는 평가도 나왔다. 현재도 미군 중 일부는 유전 지대 인근에 주둔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미국은 시리아 북동부 주둔 미군을 통해 중장기적으로는 시리아 정부군을 견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매켄지 사령관은 이날 “어느 시점에서는 시리아 정부군이 지상에서 (유프라테스 동쪽으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부는 중동의 대표적 반미 정권으로 꼽힌다. 또 러시아와 터키처럼 최근 미국과 각을 세우는 나라들도 아사드 정권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어 미국 입장에서도 군대를 계속 주둔시킬 필요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turtle@donga.com
#이슬람국가#시리아 철군#도널드 트럼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