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기도립극단 새 예술감독 한태숙 “작품으로 객석에 지진 일으키겠다”
더보기

경기도립극단 새 예술감독 한태숙 “작품으로 객석에 지진 일으키겠다”

김기윤 기자 입력 2019-11-26 03:00수정 2019-11-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관객마음 채우면 전국서 보러올것”
“어떤 자리에 있든, 객석에 지진을 일으켜야 한다는 생각엔 변함이 없어요.”

지난해 언론·문화 부문 인촌상(32회)을 수상한 한태숙 연출(69·사진)이 최근 경기도립극단 예술감독으로 부임했다. 그는 “평생 내 안에 고여 있던 이야기, 연극이 해야 할 이야기만 해왔다”며 “더 큰 목표와 책임이 따르겠지만 작품으로 객석을 뒤흔들겠다는 지향은 같다”고 강조했다.

최근까지 극본 집필에 몰두한 한 연출에게 예술감독은 부담스러운 제안이었다. ‘맞지 않는 옷’ 같았다. 가족도 나이를 걱정하며 말렸다. 수차례 고사했지만 결국 극단의 끈질긴 ‘오고초려(五顧草廬)’에 넘어갔다. 그는 “저도 모르게 달리는 열차에 올라타 버렸다. 새로운 관객, 배우와 작업하며 더 흔들고픈 욕심이 생겼다”고 했다.


첫 공연은 이달 27일부터 30일까지 경기 양평군민회관에서 열리는 김낙형 연출의 연극 ‘몽양, 1919’다. 부임 전부터 예정된 공연이지만 “걱정이 늘어난 걸 보면 예술감독의 심정을 알게 된 것 같다”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한 연출은 확고한 비전도 제시했다. 그는 “2년 이상 지속할 수 있으며, 관객이 매력을 느끼는 레퍼토리 공연을 안정적으로 가져갈 필요가 있다”고 했다. ‘끝까지 가본 연극’을 갈구하는 마음은 변함없었다. “예술성을 갖추고 인생을 깊게 파헤치는 작품들도 소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엔 연극 ‘파묻힌 아이’와 ‘오네긴’을 계획하고 있다. 주어진 자리는 달라도 그에게는 연극인으로서의 욕심과 소명이 가장 중요했다.

“한태숙 작품은 ‘지독한데 좋았다’는 말을 듣고 싶어요. 관객의 마음을 충만하게 채울 수 있는 극단이 되면 전국에서 공연을 보러 오시지 않을까요?”

전석 무료. 8세 관람가.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한태숙#경기도립극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