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왕이 “무슨 일 있더라도 홍콩은 中의 일부”
더보기

왕이 “무슨 일 있더라도 홍콩은 中의 일부”

조유라 기자 입력 2019-11-26 03:00수정 2019-11-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 선거 ‘反中’ 압승]中관영매체 “서방이 野 지원” 비난 범민주 진영의 압승으로 끝난 홍콩 구의원 선거 결과에 대해 중국은 ‘서방 세력 탓’으로 돌리며 ‘집안 단속’에 나섰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25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회담차 방문한 도쿄에서 기자들과 만나 “무슨 일이 있더라도 홍콩은 중국의 일부”라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홍콩에 혼란을 일으키려는 어떤 시도나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망치려는 행위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며 홍콩에 대한 중국의 통치를 강조했다.

중국 관영 언론은 시민들이 폭력 시위를 지지한 것은 아니라며 이번 선거 결과의 의미를 애써 깎아내렸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범민주 진영의 승리는 유권자들이 폭력을 지지한다는 표시는 아니다. 홍콩에서 도시의 혼란을 끝내는 것은 여전히 최우선 과제이며 이번 선거는 폭동을 끝내는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평가했다. 이 신문은 “범민주 진영이 총 452석의 과반을 얻었지만 친중국 건제파와의 실제 투표 차이는 훨씬 적었다”고 주장했다. 서방 책임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중국 관영 환추(環球)시보는 이날 ‘폭풍 속에서도 홍콩은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번 선거 환경은 매우 비정상적이었다”며 서방 국가의 홍콩 야당에 대한 지원을 비판했다. 환추시보는 그 예로 미국 하원이 통과시킨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을 들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관련기사
#홍콩#구의원 선거#반중시위#범민주파#중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