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왕이 내달초 방한… 사드갈등 이후 처음
더보기

中 왕이 내달초 방한… 사드갈등 이후 처음

홍콩=윤완준 특파원 , 한기재 기자 입력 2019-11-25 03:00수정 2019-11-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년 8개월만에 한국 찾아… 한중정상회담-시진핑 방한 논의
왕이(王毅·사진)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다음 달 초순 한중 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들은 24일 “(한중) 양국이 왕이 부장의 조기 방한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며 “한중 외교 당국이 왕 위원의 조기 방한을 위해 구체적인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 달 하순 중국에서 개최되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간 베이징(北京) 정상회담, 시 주석의 방한 등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리는 방향으로 추진 중이며 한중일 정상회의에는 중국 측에서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참석해 왔다.

왕 위원은 2015년 3월 서울에서 개최된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의 참석 이후 4년 8개월 만에 한국을 방문한다. 한중 정상회담 일정 협의 과정에서 중국이 한국의 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 조치로 취한 한국 대중문화 금지 조치인 한한령(限韓令), 한국행 단체관광 제한 해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한중일 정상회의 의제를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 한기재 기자
주요기사
#중국 국무위원#왕이 방한#사드갈등#한중일 정상회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