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자 럭비, 96년만에 처음 올림픽 출전
더보기

남자 럭비, 96년만에 처음 올림픽 출전

이원주 기자 입력 2019-11-25 03:00수정 2019-11-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亞지역예선 결승서 홍콩에 대역전… 도쿄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 획득
한국 남자 럭비 7인제 대표팀 선수들이 내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뒤 환호하고 있다. 한국 럭비는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에 나가게 됐다. 대한럭비협회 제공

한국 남자 럭비 7인제 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서천오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4일 인천 남동아시아드 럭비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 지역예선 결승에서 홍콩에 12-7로 역전승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아시아 지역예선 우승팀에 주어지는 도쿄 올림픽 직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한국 럭비가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는 것은 1923년 럭비가 국내에 도입된 이후 96년 만이다.

전날 조별리그에서 아프가니스탄(19-0), 스리랑카(44-7)를 꺾고 C조 1위를 차지한 한국은 이날 8강에서 말레이시아(32-7), 준결승에서 중국(12-7)을 차례로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홍콩과의 결승에서 0-7로 끌려가던 후반 종료 1분54초 전 박완용(한국전력공사)의 트라이로 극적인 동점을 만든 데 이어 연장 6분 26초에 터진 장용흥(일본 NTT)의 트라이로 경기를 끝냈다. 럭비는 1924년 파리 대회를 마지막으로 올림픽 무대에서 사라졌으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92년 만에 정식 종목으로 복귀했다.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주요기사
#한국 남자 럭비#도쿄올림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