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기는 내 집[고양이 눈]
더보기

여기는 내 집[고양이 눈]

변영욱 기자 입력 2019-11-25 03:00수정 2019-11-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계천 다리 아래 돌 틈. 아늑하게 자리 잡은 비둘기 옆에 구부러진 ‘버드 스파이크’가 보입니다. 원래 비둘기를 비롯한 새를 쫓기 위해 설치된 것인데요. 영리한 비둘기가 부리로 버드 스파이크를 떼어버렸나 봅니다. 다가오는 겨울, 사람도 새도 보금자리 마련이 쉽지 않네요. ―서울 청계천에서

변영욱 기자 cut@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