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환기 ‘우주’ 132억원
더보기

김환기 ‘우주’ 132억원

김민 기자 입력 2019-11-25 03:00수정 2019-11-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한국 추상미술 작가 김환기(1913∼1974)의 작품 ‘우주(Universe 5-IV-71 #200)’(사진)가 한국 미술품 경매가 최고 기록을 세웠다. 홍콩컨벤션전시센터(HKCEC)에서 23일 열린 크리스티 홍콩 경매에서 ‘우주’가 8800만 홍콩달러(약 131억8750만 원)에 낙찰됐다. 구매 수수료를 포함한 가격은 약 153억4930만 원. 낙찰가 기준 한국 미술품이 경매에서 100억 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20세기&동시대 미술’ 이브닝 경매 하이라이트 작품 중 하나로 출품된 ‘우주’는 4000만 홍콩달러(약 60억 원)로 출발했다. 크리스티코리아에 따르면 10분여간 현장 응찰과 전화 응찰을 통해 33번의 치열한 경합이 벌어졌다. 최종 낙찰자는 신원을 밝히지 않은 전화 응찰자였다.

푸른색을 띠는 캔버스 전면이 점화로 이뤄진 ‘우주’는 1971년 작품으로, 가로세로 127×254cm 크기의 그림 두 점으로 구성된 대작이다. 김환기가 말년에 완성한 이 작품은 자연의 본질을 담아내려고 한 그의 예술사상과 미학의 집성체라는 평가를 받는다. 작가의 후원자이자 주치의였던 의학박사 김마태 씨(91) 부부가 1971년 구매해 50년 가까이 소장하고 있었다. 경매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 최고가는 김환기가 1972년 그린 붉은색 전면 점화 ‘3-II-72 #220’으로 지난해 5월 서울옥션 홍콩 경매에서 낙찰가 6200만 홍콩달러(약 85억3000만 원)에 팔렸다.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 1∼10위 가운데 이중섭의 ‘소’(9위)를 제외하면 모두 김환기의 작품이다.

주요기사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한국 추상미술#작가 김환기#우주#경매 최고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