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바마 참모들 ‘너흰 망할거야’ 메모 남기고 가”, “환영한다는 글 남겨… 트럼프 참모들이 거짓말”
더보기

“오바마 참모들 ‘너흰 망할거야’ 메모 남기고 가”, “환영한다는 글 남겨… 트럼프 참모들이 거짓말”

임보미 기자 입력 2019-11-21 03:00수정 2019-11-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권교체때 백악관 메모 싸고 공방 미국 전·현직 대통령 보좌진들이 ‘백악관 메모’를 두고 날 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스테퍼니 그리셤 현 백악관 대변인은 19일 지역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할 당시 “모든 집무실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책이 천지였고 ‘너희는 망할 거야’ ‘너희는 못 해’라는 메모가 있었다”고 밝혔다.

오바마 행정부 시절 보좌진은 트위터를 통해 즉각 반박에 나섰다. 조애나 로스홈 전 미셸 오바마 대변인은 후임 담당자에게 썼던 메모를 공개하며 “‘백악관 보좌진 가족의 일원이 된 것을 환영한다. 우리의 인연은 정치를 초월한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직원들이 우리한테 해준 것처럼 나도 여러분이 궁금한 게 있다면 언제든 도와주겠다는’ 훈훈한 내용들이었다”고 말했다.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백악관담당비서와 노동부 차관을 지낸 크리스 루는 “오바마 대통령은 2009년 인수위 시절 부시 행정부의 협조에 대해 고마워했고 우리도 후임으로 누가 오든 그렇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실제로도 그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리셤 대변인의 말이 맞다면 왜 말하기까지 3년이나 걸렸을까”라고 비꼬았다. 코디 키넌 오바마 연설문 총책임자도 “사실 내가 아이폰 충전기를 두고 오긴 했다. 하지만 그런 유치한 수준의 메모를 남긴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재치 있게 말했다.

주요기사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백악관#오바마#트럼프#정권교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