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바른미래 “진정성없는 자화자찬 쇼”
더보기

한국-바른미래 “진정성없는 자화자찬 쇼”

박효목 기자 입력 2019-11-20 03:00수정 2019-11-20 04: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與 “현안 꿰뚫고 있는 모습 보여줘”
문재인 대통령의 19일 ‘2019 국민과의 대화’에 대한 각 당의 반응은 엇갈렸다. 보수 야당은 “진정성 없는 ‘쇼’였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인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믿음직한 지도자의 모습”이라고 자화자찬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홍보 쇼, ‘남북관계 평화 강요 쇼’를 보는 것 같았다”며 “국민들의 고통과 분노는 조금도 비춰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제대로 된 대안도 제시하지 못한 채 할 말만 하는 TV쇼는 진정한 소통이 아니다”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성의도 진정성도 없었다. 통상적인 질문, 듣기 좋은 대답, 원론적인 얘기, 자화자찬에 남 탓뿐이었다”며 “임기 절반을 독선과 아집으로 채워놓고, ‘지금껏 잘해왔고, 앞으로 잘할 것’이라는 대통령의 망상적 태도였다. 국민의 화병을 유발하는 ‘민심 뒤통수권자’가 되기로 한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도 “허심탄회하게 소통한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부분”이라면서도 “후반기 국정운영 방향을 파악하는 데는 부족함이 많았다”고 말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현안에 대해 꿰뚫고 있는 대통령의 모습은 국민들에게 믿을 수 있는 지도자의 모습으로 비쳤으리라 생각한다”며 “대통령의 걸음과 함께 정부와 국회 모두 국민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2019 국민과의 대화#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