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류현진, 한화 서산캠프 깜짝 방문… 정민철 “와라, 얼마면 돼”
더보기

류현진, 한화 서산캠프 깜짝 방문… 정민철 “와라, 얼마면 돼”

김배중 기자 입력 2019-11-20 03:00수정 2019-11-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O시절 동료-사제로 각별했고 배지현 아나운서 소개해준 인연도
류 “운동 전념하게 잘 만들어”… 한용덕 “여기는 현진이의 산물”
19일 충남 서산 한화훈련장을 깜짝 방문한 류현진(가운데)이 정민철 단장(왼쪽), 한용덕 감독과 손을 맞잡으며 덕담을 나누고 있다. 한화 제공

“얼마면 되냐, 보라스(류현진 대리인) 좀 오시라고 해줘(웃음).”

19일 마무리 훈련이 한창인 충남 서산 프로야구 한화 2군 연습경기장을 깜짝 방문한 LA다저스 류현진(32)에게 정민철 한화 단장은 반가운 마음에 “아빠가 되는 것을 축하한다”는 덕담을 건넨 뒤 바로 본심(?)을 드러냈다. 지난해 10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뒤 이번 시즌 다시 9위로 추락해 재도약을 꿈꾸는 한화는 KBO리그에서 통산 98승 52패 평균자책점 2.80을 기록한 류현진과 같은 토종 ‘특급 선발’의 보강이 절실한 상황이다.

올 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류현진은 메이저리그(MLB) 30개 구단을 포함해 류현진을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MLB에 진출시킨 KBO리그 친정팀 한화와도 계약이 ‘물리적’으로는 가능하다. 올 시즌 류현진이 14승 5패를 기록하며 MLB 평균자책점 1위(2.32)에 오르는 등 화려한 시즌을 보내 국내 복귀는 언감생심이지만 최근 단장 취임 후 FA 시장 ‘참전’을 선언했던 정 단장이 류현진 앞에 호기를 부려본 셈. 류현진과 정 단장은 과거 동료, 사제지간뿐 아니라 정 단장이 해설위원 시절 류현진에게 평생의 반려자가 된 배지현 아나운서를 소개해 주는 등 남다른 인연이 있다. 내년에는 류현진이 아빠도 된다.



류현진의 예정에 없던 깜짝 서산 방문도 이 같은 인연이 작용했다. 류현진은 이날 정 단장을 비롯해 한용덕 한화 감독 등과 인사를 나눈 뒤 선수들의 훈련 모습을 지켜봤다. 류현진은 “선수들이 운동만 할 수 있게 잘 만들어 놓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정 단장은 류현진에게 “네가 지은 거야”라는 농담을 건넸다. 한 감독도 “여기 서산은 현진이의 산물”이라고 했다. 류현진이 LA다저스에 진출하면서 한화에 안긴 280억 원이 서산 구장 완공에도 기여했다는 점을 언급한 것.

주요기사

한화 이용규는 류현진을 본 뒤 “빨리 유니폼 갈아입고 오라”는 자연스러운 농담을 건네는 등 분위기가 화기애애했다. 류현진의 빅리그 진출 이후 개장해 서산훈련장 방문이 처음인 류현진도 “(6년이 넘었지만) 아직은 아는 사람이 많다. 이제는 친구가 코치가 됐다”며 선수들과 만난 소감을 기분 좋게 밝혔다.

14일 귀국 후 방송 촬영 등 개인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류현진은 다음 달 개인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다.

과거 “은퇴는 한화에서 하겠다”고 한 류현진은 비시즌마다 장민재, 이태양 등 한화 후배들을 데리고 개인훈련을 진행하며 노하우를 전수하는 등 친정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하고 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류현진#한화#kbo#정민철 단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