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종삼 홈앤쇼핑 대표 사임… 경영진 기부금유용 수사에 책임
더보기

최종삼 홈앤쇼핑 대표 사임… 경영진 기부금유용 수사에 책임

조윤경 기자 입력 2019-11-20 03:00수정 2019-11-20 04: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종삼 홈앤쇼핑 대표가 최근 경찰의 압수수색 등 일련의 경영 관련 잡음에 책임지고 물러났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홈앤쇼핑 이사회는 20일 이사회를 열어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힌 최 대표의 사임계를 수리하고 직무대행을 뽑을 예정이다. 최 대표의 본 임기는 내년 6월까지다.

홈앤쇼핑 이사회는 이달 15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지난달 25일 진행된 경찰의 본사 압수수색 내용을 경영진으로부터 보고받았다. 이사회는 최 대표에게 기업 이미지 추락 등에 대한 책임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홈앤쇼핑의 최대 주주는 지분 32.39%를 보유한 중소기업중앙회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사회공헌 명목으로 마련한 기부금 일부를 유용한 혐의로 서울 강서구 마곡동 홈앤쇼핑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압수한 회계자료를 분석하고 회사 고위 관계자 등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주요기사

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홈앤쇼핑#최종삼 대표 사임#압수수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