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계 좋지, 노계는 별로”…총신대 교수들 성희롱 발언 논란
더보기

“영계 좋지, 노계는 별로”…총신대 교수들 성희롱 발언 논란

뉴스1입력 2019-11-18 14:00수정 2019-11-18 14: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기독교 대학인 총신대학교 일부 교수들이 성희롱, 성차별, 성적 대상화 등 선을 넘는 발언을 했다는 이들 교수의 수업을 받은 학생들을 상대로 한 조사 결과가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총신대 총학생회는 18일 “학내에서 발생한 성희롱 및 인권 침해적 발언 실태에 대한 전면적인 전수조사가 시행됐고, 학생들의 제보를 통해 충격적인 발언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하지만 학교 당국은 미온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신속한 대처와 피해자 보호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총학생회 조사결과에 따르면 일부 교수들은 “나한테 사랑한다고 해줬는데, 그 말이 자매가 해주는 것보다 더 좋았다. 난 영계가 좋지, 노계는 별로” “여성의 성기는 하나님께서 굉장히 잘 만드셨다” “(성관계 결과에 대해)남자는 뭐 저지르고 나서는 책임을 안 져도 될지는 모르지만” 등의 발언을 했다.


총학생회는 “지난 1개월 동안 학교는 여전히 수업과 채플에서 발생하는 성희롱, 성차별 문제, 공론화 된 교수 징계, 2차 가해 확산 방지, 제보자 보호, 수업권 침해, 재발 방지 그 어떤 것도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학교가 사건 대응을 지연시켜 은폐 시도의 의혹만 키울 뿐”이라고 학교를 비난했다.

주요기사

이와 함께 Δ드러난 당사자들은 대학의 교수로서 학생들에게 진정성 있게 사죄하고 합당한 징계절차를 통해 책임 Δ학교는 문제 해결 과정에서 2차 가해 확산을 방지하고, 피해 및 제보 학생의 신원을 철저히 보호 Δ수업권 보장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 Δ성 문제 처리 과정을 대내외적으로 공개하고 매뉴얼 구축 등을 요구했다.

총학생회는 “제보를 통해 들은 발언과 학교의 문제 해결 과정은 ‘세상의 빛이 되는 젊은 지성’이라는 학교의 이념을 부끄럽게 만들고 신학 대학의 도덕성을 추락시킨 비극”이라며 “학교는 학생들의 아픔을 깊이 공감하여, 회복의 장을 먼저 만들어 가기를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