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일 정통 방식 ‘수제 핫도그’ 2030 청년들 입맛 사로잡아
더보기

독일 정통 방식 ‘수제 핫도그’ 2030 청년들 입맛 사로잡아

조선희 기자 입력 2019-11-19 03:00수정 2019-11-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궤도에오르다

최근 대학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수제 핫도그 가게가 있다. 독일 정통 방식으로 만드는 수제 소시지에 연구를 통해 개발한 특색 있는 레시피로 젊은 고객층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궤도에오르다’가 그 주인공이다.

‘궤도에오르다’는 음식의 맛은 고객들이 매장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식사를 마치는 모든 과정에서 결정된다는 생각에 다양한 메뉴를 구성하고 트렌디한 매장 인테리어 및 브랜드 아이덴티디(BI), 패키지 등을 세심하게 기획했다.

인정받은 핫도그 맛은 물론 우주를 모티브로 한 스토리텔링을 통해 20, 30대 고객들 사이에서 SNS 핫플레이스로 각광받으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


신규 창업자들에게도 매력적인 아이템이다. 초기 투자비용이 높지 않다는 장점과 테이크아웃 및 단체주문, 배달 서비스를 통해 소규모거나 입지가 덜 좋은 곳에서도 안정적인 매출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다양한 세트 메뉴로 객단가를 높이는 경쟁력 있는 수익모델을 가졌다. 경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건국대, 성신여대 등 대학가를 중심으로 10평대 소규모 매장에서 월평균 2400만 원 이상의 안정적 매출을 올리고 있는 이유다.

주요기사

‘궤도에오르다’ 관계자는 “가맹본부와 가맹점 모두 상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적극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하려고 한다”며 “노하우가 축약된 소시지와 핫도그 레시피를 제공할 뿐 아니라 인테리어와 마케팅까지 전폭 지원하며 창업주들과 함께 성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희 기자 hee3110@donga.com
#스마트 컨슈머#프랜차이즈#궤도에오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