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이용득도 불출마 선언…“한번 더 한다고 변화 만들 수 없어”
더보기

與 이용득도 불출마 선언…“한번 더 한다고 변화 만들 수 없어”

뉴시스입력 2019-11-18 11:44수정 2019-11-18 11: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6일 블로그에 글 올려…"우리 정치 한계점 있어"
"우리편 정부, 2년도 안 돼 주52시간 상한제 누더기로"
민주당, 이철희·표창원 포함 총 3명 공식 불출마 선언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이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8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 의원은 지난 6일 자신의 블로그에 “현재의 대한민국 정치환경에서는 국회의원을 한번 더 한다고 해서 의미 있는 사회 변화를 만들어낼 수 없다”며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블로그 글에서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정치를 ‘목적’이라 생각해본 적이 없고 중앙노사관계 구축을 위한 ‘수단’이라는 생각으로 살아왔다. 직접 경험해보니 우리 정치에는 한계점이 있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정권이 바뀌고 소속 정당이 야당에서 여당으로 바뀌었지만, 제 평생의 신념이자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했던 노동회의소 도입은 아직도 요원하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 의원은 “정치란 유의미한 함수관계를 만드는 것이라고 한다”며 미국의 민주당과 공화당 집권 시기를 비교분석해보면, 저소득층 소득 향상률이 민주당 집권 시기에 6배 높게 나온다고 한다. 때문에 저소득·노동자 계층 중 상당수가 민주당을 지지하고 있다. 유의미한 함수관계가 곧 확고한 지지층으로 연결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우리 정치는 어떤가. 우리편이라고 믿었던 정부가 2년도 안 돼 주 52시간 상한제를 누더기로 만들었다. 우리 사회에 노동자를 위한 정치는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저는 다음 총선에 불출마하지만, 저의 뒤를 이어갈 후배님들은 정치를 목적이 아닌 수단으로 생각하고, 그 유의미한 함수관계를 만들어 진정한 노동존중사회 실현을 위해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 의원을 포함해 민주당 내에서 공식적으로 불출마 선언을 한 이들은 이철희 의원, 표창원 의원 등 총 3명이다. 이 의원 등은 모두 초선의원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