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기현 “황운하 총선 출마는 정치공작 대가 의심”…檢 수사 촉구
더보기

김기현 “황운하 총선 출마는 정치공작 대가 의심”…檢 수사 촉구

뉴스1입력 2019-11-18 10:46수정 2019-11-18 1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18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1.18/뉴스1 © News1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지난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신의 측근비리 수사를 주도한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김 전 시장은 18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황운하 전 청장이 자신의 고향인 대전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아 내년 총선에 출마한다고 밝혔다”며 “이는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저지른 정치공작에 대한 대가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황운하 청장은 지난해 울산지방경찰청장 재직 당시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김기현 울산시장의 비서실장과 동생 등 측근들의 비리혐의 수사를 주도했으나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에 김 전 시장측은 황 청장이 선거를 앞두고 김 시장에 대한 흠집을 내기 위해 경찰 수사권을 악용해 측근들의 죄를 조작해 덮어씌우는 정치공작을 펼쳤다고 의심하고 있다.

주요기사

특히 김 전 시장은 이날 문재인정부의 청와대에서 국회의원 자리를 대가로 황 청장에게 이 같은 수사를 지시했다며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김 전 시장은 “이번 황운하씨가 총선 출마를 밝힘으로써 그가 자신의 출세를 위해 경찰 수사권을 악용해 정치공작 수사를 벌였다는 추악한 거래의 진상이 드러난 것”이라면서 “황 씨가 당시 청와대로부터 지시를 받아 저를 죽이기 위한 수사에 착수했다는 합리적인 의심이 제기되고 있고 범죄 상당부분의 객관적 증거에 의해 입증되어 있다”며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당시 이 사건에 연루돼 무죄 선고를 받은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 박 모씨가 황운하 청장을 정치공작수사, 청부수사, 공직선거법위반, 피의사실공표,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형사고소 했다.

하지만 검찰은 황 청장의 지시로 수사의 실무를 맡은 일선 경찰관을 구속하고도 황 청장에 대한 수사는 1년 넘게 지지부진한 상태다.

이에 김 전 시장은 “검찰은 더 이상 수사를 미루지 말고 없는 죄를 마치 있는 것처럼 허위 조작한 황운하씨를 구속하는 것은 물론 배후에 숨어있는 진짜 몸통의 실체를 조속히 밝혀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울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