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용태 “한국당, 김세연 화두에 제대로 답 못하면 더 거센 비판 받을 것”
더보기

김용태 “한국당, 김세연 화두에 제대로 답 못하면 더 거센 비판 받을 것”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8 09:56수정 2019-11-18 10: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 동아일보DB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같은 당 김세연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것에 대해 “한국당이 제대로 된 응답을 하지 못한다면 아마 국민들의 더 거센 비판을 받을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김용태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김세연 의원이 한국당에 던진 화두가 가장 중요한 것 같다. 한국당의 존재 이유를 물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세연 의원이 본인은 노력했지만 역부족이라고 인정하고 퇴장하면서 한국당의 근본적인 변화를 촉구했기 때문에 이에 응답해야 하는 게 남아있는 사람들의 역할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용태 의원은 “김세연 의원이 이 정치의 한계를 느낀 것 같다”며 “본인도 어떻게든 보수 측에 서서 보수를 개혁하고 재개편해서 나라에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려고 했는데 한계에 봉착한 거다. 그래서 늘 고민을 해왔었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어 “마음속 깊이 다 알 수는 없지만 근본적으로 보수개혁에 대해서 자기 할 일은 여기까지고, 앞으로 남은 사람들, 특히 새로운 세대가 개혁을 완수해달라는 취지로 (김세연 의원을)이해하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세연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총선 불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수명이 다했다”며 “모두가 책임져야 한다. 함께 물러나고 당을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고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포함한 현역 의원의 전원 사퇴를 통한 당 해체를 주장한 것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