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좀비’ 비판에도 “총선승리 못하면 저부터 물러날 것”
더보기

황교안, ‘좀비’ 비판에도 “총선승리 못하면 저부터 물러날 것”

뉴스1입력 2019-11-18 09:25수정 2019-11-18 15: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18/뉴스1 © News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당이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진력하겠다. 만일 이번 총선에서도 우리가 국민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말해다.

전날 김세연 한국당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앞장서고 미련두지 말고 다 같이 물러나야 한다”고 당 지도부의 동반 사퇴를 촉구했지만, 이를 에둘러 거절한 셈이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주 김성찬·김세연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자유민주진영의 쇄신에 대한 고언도 있었다”며 “당 쇄신은 국민적 요구다. 반드시 이뤄내야 할 시대적 소명”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당 쇄신 방안에 대해 숙고하면서 폭넓게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고,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겠다. 확실하게 그리고 과감하게 쇄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당 쇄신 방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황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워 일방 처리하려고 한다”며 “자유민주주의의 위기”라고 했다.

이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로 인한 한미 동맹, 한미일 삼각 안보 협력의 약화 가능성을 들어 “지소미아의 최종 파기를 결정한다면 한미동맹은 회복 불가능한 파탄상태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며 “외교·안보의 위기”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나라 상황이 다음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안한다. 지금의 위기 상황 극복을 논의하기 위한 회담을 제안한다. 회답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역사적 위기를 맞아 현 상황을 나라 망치는 비상상황으로 판단해 비상시국으로 선언하고 비상 행동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과 범여권 세력이 (패스트트랙 법안의) 일방처리를 강행하면 헌정사상 겪어본 적 없는 최대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대표비서실장인 김도읍 한국당 의원은 최고위원회 후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가 제안한 ‘회담’은 1대1 영수회담을 뜻한다고 밝혔다. 전희경 의원은 “깊이 있는 대화를 위해 그(영수회담) 형식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