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위대 보루’ 홍콩 이공대에 경찰 진입…몇 차례 큰 폭발음
더보기

‘시위대 보루’ 홍콩 이공대에 경찰 진입…몇 차례 큰 폭발음

뉴스1입력 2019-11-18 08:11수정 2019-11-18 09: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의 반정부 시위대의 ‘마지막 보루’랄 수 있는 홍콩 이공대(Hong Kong Polytechnic University)에 18일 오전 경찰이 진입을 개시한 가운데 학교 정문엔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고 AF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구룡반도(Kowloon) 지역 홍함에 위치하고 있는 홍콩 이공대는 홍콩 내 대학 중 가장 도심 접근성이 좋은 대학이다.

홍콩 이공대 내에선 밤새 수백명의 시위자들이 경찰에 화염병과 사제 투석기로 벽돌을 던지며 저항했고, 전날 오후에 쏜 불화살은 경찰의 종아리에 맞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저녁엔 경찰 장갑차 한 대가 시위대가 던진 화염병에 맞아 불에 타기도 했다.

경찰 역시 격렬하게 물대포를 쏘며 진압했고 시위대 정리(진압) 작전을 개시하면서 실탄 발사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AFP통신은 경찰이 이날 새벽 대학 인근 시위 현장에서 실탄 3발을 발사했으나 아무도 맞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날 ‘음향 대포’로 불리는 장거리음향장치(LARD)도 갖고 나왔다.


이 대학 정문이 불길에 휩싸이기 전 몇 차례 큰 폭발음이 들리기도 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경고를 보낸 뒤 “캠퍼스에서 폭동을 일으키면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고 말하고 출구를 봉쇄했다. 또 “경찰을 공격하는데 휘발유 폭탄(화염병)과 화살, 자동차 등 치명적인 무기를 사용하지 말라”면서 “그런 위험한 행동을 할 경우 우리는 실탄 등 필요한 최소한의 힘을 써서 반격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AFP통신은 상황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캠퍼스 안에 갇혀 있는 시위자들은 공포로 떨었다고 전했다.

한 시위자는 “무섭다. 구제불능이다”라며 그러면서도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끝까지 싸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학생회 소속의 한 학생도 “많은 친구들이 무력감을 느끼고 있다”며 “우리는 모든 사회에 우리를 도와달라고 호소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현재 수많은 시위자들이 부상을 입었고, 일부는 물대포에서 발사된 화학물질로 인한 화상을 입었다.

현재 홍콩이공대 안에는 시위대 외에 뉴스1과 로이터를 비롯한 외신 기자들 10여명이 남아 있다.

이런 가운데 학교 밖에선 수천명의 주민과 다른 시위대들이 대학 주변의 여러 구역으로 몰려들어 갇힌 사람들을 구조하기 위해 전투경찰선을 뚫으려 했으나 성공하지 못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