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브라질, 한국전 담금질 돌입…피르미누·제수스 등은 컨디션 조절
더보기

브라질, 한국전 담금질 돌입…피르미누·제수스 등은 컨디션 조절

뉴스1입력 2019-11-18 02:20수정 2019-11-18 02: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브라질 축구대표팀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17일(현지시간) 오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나흐얀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브라질 대표팀은 오는 19일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과 친선경기를 갖는다. © News1

오는 19일 저녁 10시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평가전을 갖는 브라질 축구대표팀이 현지에서 첫 훈련에 돌입했다. 전체 훈련이 미디어에 공개된 가운데 강도 높은 프로그램보다는 휴식 이후 몸을 다시 끌어올리는 것에 초점이 맞춰졌다.

브라질 대표팀은 17일 오후 10시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실시했다. 지난 16일 새벽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라이벌 아르헨티나와 경기(0-1 패)를 갖고 곧바로 아부다비로 이동했던 브라질은, 첫날은 계획했던 훈련을 취소한 채 휴식을 취했다. 이날이 한국전을 대비하는 첫 훈련이었다.

알리송 골키퍼(리버풀)를 비롯해 다닐루, 알렉스 산드루(이상 유벤투스), 티아구 실바(파리 생제르망), 에데르 밀리탕, 카세미루(이상 레알 마드리드), 아르투르 멜루(바르셀로나), 필리페 쿠티뉴(바이에른 뮌헨), 루카스 파케타(AC밀란), 파비뉴(리버풀), 윌리안(첼시), 호베르투 피르미누(리버풀), 가브리엘 제수스(맨체스터 시티) 등 별들이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화려한, 정예 멤버가 총출동한 브라질이다.


가볍게 몸을 푼 선수들은 훈련 보조기구를 세워 놓고 훈련을 실시했고 이후 미니게임까지 진행했다. 하지만 피르미누를 비롯해 윌리안, 제수스, 티아구 실바 등 간판급 선수들은 미니게임에서는 빠지고 휴식을 취하며 컨디션을 조절했다.

주요기사

아르헨티나와의 경기 때 많은 시간을 뛴 선수들인데, 한국이 레바논전에서 선발로 나섰던 손흥민, 남태희, 황의조, 김영권, 김민재 등을 16일과 17일 이틀 동안 미니게임에서 뺐던 것과 유사한 선택으로 해석할 수 있다.

브라질 대표팀은 최근 흐름이 좋지 않다. 지난여름 자국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남미선수권)에서 우승을 차지한 브라질은, 이후 평가전에서 계속 승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지난 9월6일 콜롬비아에 2-2로 비긴 브라질은 9월10일에는 페루에 0-1로 패했다. 10월 싱가포르에서 펼쳐진 세네갈, 나이지리아와의 평가전은 모두 1-1로 마무리됐다. 그리고 아르헨티나와의 대결도 0-1로 무릎을 꿇었다. 5경기에서 3무2패다.

이런 흐름 속에서 마주하는 팀이 한국이다. 제대로 나올 공산이 큰데, 따라서 한국 축구대표팀의 현주소를 파악할 수 있는 좋은 잣대가 될 전망이다.

(아부다비(UAE)=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