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등판 불발’ 김광현 “관리받았다…ML 진출은 구단과 상의”
더보기

‘등판 불발’ 김광현 “관리받았다…ML 진출은 구단과 상의”

뉴스1입력 2019-11-17 23:52수정 2019-11-17 23: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대만과의 경기 4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대만 가오위지에에게 안타를 허용한 대한민국 선발 김광현이 강판되고 있다. © News1

기대됐던 양현종과 ‘꿈의 계투’가 무산된 김광현이 대회를 마친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핫이슈였던 자신의 메이저리그 진출에 대해서는 “구단과 상의해보겠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 결승전을 벤치에서만 바라봤다. 당초 선발투수 양현종에 이어 마운드에 오를 것으로 예상됐으나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결국 한국은 양현종의 3이닝 4실점 부진에 김광현까지 등판하지 못하면서 1회초 잡은 3-0의 리드를 지켜내지 못했다. 3-5 역전패로 아쉬운 준우승.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소기의 목적은 달성했지만 한일전 2연패와 함께 씁쓸한 준우승이 됐다.


경기 후 김광현은 “피곤하다고 말씀을 드렸지만 중요한 상황이 되면 나가려고 생각했다. 그런데 감독님이 관리를 해주셨다”며 “결과도 안 좋았고 많이 아쉬운 대회”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광현은 지난 7일 고척돔에서 열린 캐나다와 예선라운드 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지만 12일 대만과 슈퍼라운드 경기에서는 3⅓이닝 3실점으로 패전을 기록했다.

대만전 부진을 씻을 기회가 이날 한일전으로 치러진 결승전에서 주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김광현은 아쉬움을 털어내지 못한 채 대회를 마감하고 말았다.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진출 여부도 대회 기간 중 많은 관심을 받았다. 김광현이 예선라운드를 마친 뒤 인터뷰를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향한 강한 열망을 드러냈기 때문. 슈퍼라운드가 진행되는 동안 김광현은 “거취에 대한 얘기는 대회를 마친 뒤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제 대회가 끝났다. 김광현은 “한국에 들어가서 (구단과) 얘기를 해야할 것 같다”며 “확정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다시 얘기를 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조만간 SK와 자신의 입장 정리가 필요할 것이라는 뜻이다.

그러나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진출 의지가 확고한 것이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이어 “수술한지 아직 2년 밖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 재활의 연장선이라 생각한다”며 “휴식이 좀 필요한 시점”이라고 올 시즌 다소 무리했다는 뜻을 드러냈다.

김광현은 “10년만에 190이닝을 던졌다. 시즌 막바지에 힘들었다”며 “이번 대회에서도 이닝을 많이 던지다보니 체력이 좀 달린다는 느낌도 받았다. 앞으로는 더 많은 이닝을 던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결과가 좀 안 좋게 나왔지만 내가 나갔어도 똑같은 결과가 나왔을 것”이라며 “올림픽 진출이라는 큰 목표를 이뤘기 때문에 다시 한 번 기회는 있을 것이다. 우리 선수들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고생했다고 얘기해주고 싶다”고 동료들을 격려했다.

(도쿄(일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