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준우승에도 빛난 별…이정후 “돈으로 살 수 없는 경험했다”
더보기

준우승에도 빛난 별…이정후 “돈으로 살 수 없는 경험했다”

뉴스1입력 2019-11-17 23:41수정 2019-11-17 23: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이정후. © News1

“돈으로 살 수 없는 경험을 했다.”

아쉬운 준우승 속에 김경문호에서 가장 빛난 별, 이정후의 대회를 마친 소감이다.

이정후는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일본과 경기에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안타는 없었지만 1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일본 선발투수 야마구치 슌에게 볼넷을 얻어내 김하성의 선제 투런포에 발판을 놓았다. 한국은 1회초 김현수의 솔로포가 더해져 3-0 리드를 잡았으나 3-5 역전패를 당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주요기사

경기 후 이정후는 “결과가 나왔으니 받아들이고 내년에 잘 준비해서 기회가 온다면 이기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내년 8월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을 겨냥한 말이었다.

이어 이정후는 “아쉬운 것은 없다. 최선을 다했다”며 “단지 실력 부족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어리니까 잘 준비해서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힘든 일정을 소화했지만 힘든 기색을 하지 않았다. 소속팀 키움 히어로즈가 한국시리즈까지 진출, 휴식을 거의 취하지 못한 가운데 대표팀에 합류했다.

이정후는 “돈으로 살 수 없는 경험을 했다는 것이 소득”이라며 “일본을 포함해 여러나라 투수들의 공을 쳐봤다. 특히 일본 투수들의 공을 치는 것이 쉽지 않은데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한국 타자 중 가장 좋은 활약을 펼친 선수가 바로 이정후다. 8경기에서 2루타 5개를 포함해 타율 0.385(26타수 10안타) 4타점 5득점을 기록했다. 대회 포지션별 베스트 선수로도 선정됐다.

그러나 이정후는 “팀이 준우승했기 때문에 의미 없다고 생각한다”며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우승하고 받아야 의미가 있다. 2등이 가장 아쉽다”고 말했다.

국제대회에서도 통하는 타자라는 것을 증명한 이정후. 그는 “홈런 타자가 아니기 때문에 콘택트에 초점을 맞췄다”며 “전력분석 쪽에서 정보를 많이 주셔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대표팀 스태프에 고마움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정후는 “삼진을 하나도 안 먹는 게 목표였는데 마지막 타석에서 삼진을 먹었다. 그 부분이 아쉽다”며 “판정을 잊고 다음을 준비해야 하는데 그게 부족하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반성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도쿄(일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