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미곶 해상 목재 2500톤 실은 화물선 화재…러시아 선원 13명 안전
더보기

호미곶 해상 목재 2500톤 실은 화물선 화재…러시아 선원 13명 안전

뉴스1입력 2019-11-17 16:53수정 2019-11-17 16: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7일 오후 1시 46분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 북동방 약 17km해상에 있던 러시아 목재 운반 화물선 S호(2299톤) 선실에서 불이 나 포항해경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제공) 2019…11.17/© 뉴스1

17일 오후 1시 46분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 북동방 약 17km 해상에 있던 시에라리온 선적 목재 운반 화물선 S호(2299톤) 선실에서 불이 나 포항해경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S호가 선실에서 불이 났다고 포항해상관제센터로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포항공항에 있던 구조헬기 1대와 구룡포, 영일만파출소에 대기 중이던 연안 구조정 등 함정 7척을 현장에 급파해 진화작업에 나섰지만 다량의 연기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S호에는 선장 등 러시아 선원 13명이 타고 있지만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해경 관계자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나오츠카 항에서 목재 2500톤을 싣고 부산항으로 가던 중 선실에서 불이 났다. 진화작업이 끝나는데로 인근 항으로 예인해 선장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포항=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