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김세연 불출마 선언 “2주전부터 고민”… ‘부산 금정구’ 정치구도 복잡
더보기

한국당 김세연 불출마 선언 “2주전부터 고민”… ‘부산 금정구’ 정치구도 복잡

뉴스1입력 2019-11-17 15:15수정 2019-11-17 1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세연 의원은 “자유한국당은 수명을 다했다“며, ”존재자체가 역사의 민폐“라고 얘기했다. 또, ”당을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고 주장했다. 2019.11.17/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의 부산 3선 김세연 의원이 17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저는 오늘 제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다”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영남권 3선 이상 중진들을 대상으로 용퇴론이 나온 가운데, 첫 불출마 선언이다.

지역 정가에 따르면 김 의원은 최근 불출마를 고민한 끝에, 16일 최종 결심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 의원 지역구인 금정구의 한 인사에 따르면 2주 전부터 불출마를 고민해왔다고 한다. 김 의원 측 인사는 이같은 이야기가 “맞다”고 인정하며, “어제 최종 결심을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을 맡고 있는 김 의원이 이번 총선기획단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개인 신상에 변화가 있을 것이란 예측도 있었다. 통상 총선기획단에는 여의도연구원장은 포함되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아버지 김진재 전 의원(5선)에 이어 지역구를 유지하며 부자(父子)가 지역에서 8선을 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대를 이어간다’는 비판이 많았지만, 특유의 겸손함과 성실함으로 지역 내 신뢰도가 높았던 것도 사실이다.

이 때문에 지방선거가 다가오면 김 의원의 의사와 관계없이 유력 부산시장 후보군으로 꼽히기도 했다.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부산 금정구 선거구도는 복잡해졌다. 현재 김 의원을 제외하고 금정구의 한국당 유력 총선 후보는 없는 상태다. 김 의원 측에 따르면 이번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차기 후보 등에 대한 고민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김 의원이 불출마 기자회견에서 밝혔듯이, 한국당 자체에 대한 혁신을 강조한 만큼, 다음 사람에 대한 고민보다는 당의 혁신만을 우선 생각했다는 게 김 의원 측 인사의 설명이다.

실제 김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민주당 정권이 아무리 폭주를 거듭해도 한국당은 정당 지지율에서 단 한번도 민주당을 넘어서 본 적이 없다”며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에는 오히려 그 격차가 빠르게 더 벌어졌다. 이것이 현실이다. 한 마디로 버림 받은 것”이라고 강하게 당을 성토했다.

현재 금정구에는 김경지 민주당 지역위원장이 출마를 선언했으며, 한국당 소속으로 부산시의회 의장을 한 백종헌 전 의장이 무소속으로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한편 김 의원은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내년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면서 “나라를 사랑하고 살리는 마음으로 우리 다 함께 물러나자”고 강조, 보수진영 혁신과 통합을 위해 당 핵심인사들이 용퇴해 줄것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남은 6개월여의 임기동안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으로서, 여의도연구원장으로서, 부산 금정구 출신 국회의원으로서 더욱 열심히 의정활동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