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경두 “한일 국방회담, 지소미아 원론적 수준 얘기”
더보기

정경두 “한일 국방회담, 지소미아 원론적 수준 얘기”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7 14:25수정 2019-11-17 14: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 사진=뉴시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공식 종료가 5일 앞으로 다가온 17일 한일 국방장관이 마주 앉아 관련 논의에 들어갔지만 입장차만 확인했을 뿐 성과는 없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7일 오전 10시(현지시각) 제6차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가 열리는 태국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과 만나 한일 국방장관회담을 진행했다.

정 장관은 회담장에 들어가기 전 “양측의 긍정적인 기류가 있냐”는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5분 늦게 회담장에 들어선 고노 방위상은 “지소미아에 대한 새로운 제안을 할 것이냐”는 물음에 굳은 표정으로 답하지 않고 회의장으로 들어갔다.


정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고노 방위상은 외무상으로 활약을 하며 우리 언론에 많이 알려져 있다. 굉장히 친근감이 있다”며 “일본은 한국과 가장 강한 우방으로 경제, 사회,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발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렇게 관계가 침체돼 있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이번 기회를 통해 양국이 함께 협력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고노 외무상은 “취임 이후 처음 정 장관과 회담해 기쁘다”며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를 계속하는 등 동아시아 안보환경이 아주 어려운 상황에 놓인 상황에서 한일, 한미일 공조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일 사이에는 여러 과제들이 발생하며 양국 관계가 상당히 어려운데 앞으로 북한 정세 등 양국 간 교류협력을 제안한다”고 요청했다.

회담은 당초 10시부터 30분간 예정돼 있었으나 예정보다 15분 정도를 넘겨 진행됐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현지시각 17일 오전 10시(현지시각) 태국 방콕의 아바니 리버사이드호텔에서 한일 국방회담을 마친 뒤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회담 이후 정 장관은 국내 취재진을 대상으로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정 장관은 “양국이 원론적 수준의 얘기를 나눴다”며 “국방 분야보다 외교적으로 풀어야 할 것이 많으니 외교적으로 잘 풀릴 수 있도록 노력을 해달라고 적극적으로 주문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일본은 지소미아를 계속해서 유지해나가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6월까지 우리 정부 입장은 연장하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를 하면서, 안보상의 신뢰를 훼손했기 때문에 우리가 지소미아를 종료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는 말을 했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지소미아 종료 전까지 일본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보냐”는 질문에 “현재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지소미아 문제가 이슈로 떠오른 이후 한일 국방 장관 간 첫 만남이 이뤄지면서 문제 해결에 대한 기대감도 있었지만, 결국 양측이 팽팽한 줄다리기만을 한 채 약 40분간의 만남은 종료됐다.

한편 일본 측은 이번 회담에서 지난해 12월 20일 동해상에서 발생한 ‘레이더 조사·초계기 저공 위협 비행’ 논란과 관련해 우리 측에 유감을 표명했다고 정 장관은 전했다.

이에 정 장관은 추적 레이더가 아니라 탐색 레이더를 조사했으며 일본의 저공 위협 비행이 더욱 문제였다고 일 측에 유감을 표명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