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태경 “일반 국민들중 표창장 위조해 대학가는 국민 얼마나 되나”
더보기

하태경 “일반 국민들중 표창장 위조해 대학가는 국민 얼마나 되나”

뉴스1입력 2019-11-17 09:53수정 2019-11-17 09: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2019.6.10/뉴스1 © News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7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듯이 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사리분별을 못한다”고 지적하면서 “일반 국민 중에 주가를 조작하고 표창장 위조해 대학가는 사람이 얼마나 되나”라고 반박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 주변 분들은 다 조국 일가처럼 간 큰 사람들 뿐인가 보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하 의원은 “조국 가족처럼 사는 분들은 극히 드물다”며 “일반 국민들은 겁나서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 이사장이나 조국처럼 대놓고 위선 피우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며 “유 이사장은 요즘 무슨 최면에 걸린 사람처럼 사리분별을 못한다. 이토록 사리분별 못하는 것도 지극히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유 이사장은 전날 대구 엑스코에서 노무현재단 대구경북지역위원회에서 연 노무현시민학교 강연 자리에서 “조국 사태를 통해 우리 모두는 언제든 구속될 수 있구나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듯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