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與, 치밀하게 총선 전략 짜는데 한국당은 당권 수호만”
더보기

홍준표 “與, 치밀하게 총선 전략 짜는데 한국당은 당권 수호만”

뉴스1입력 2019-11-16 15:25수정 2019-11-16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총선에서 지면 당권도 허공으로 날아가 버리는데 자기 개인이 국회의원에 재당선 돼 본들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치밀한 전략으로 당 쇄신도 하고 총선 전략도 짜고 있는데 우리는 아직도 탄핵에 늪에서 허우적 거리고 말을 갈아탄 이들이 중심이 돼 총선보다는 당권 수호에 골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의 이같은 발언 최근 야권 보수통합과 중진용퇴론 등을 두고 친박(親박근계)가 일부가 반발하는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KBS 토크쇼 녹화를 마쳤다고 밝힌 뒤 “유 전 장관은의 예측은 내년 총성은 탄핵 당한 세력들을 마지막으로 청산하는 총선이 될 것이라고 단정했다”며 “우리당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탄핵 당한 세력들을 청산하는 작업이 내년 총선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홍 전 대표는 “모두가 하나 돼 쇄신에 동참하고, 모두가 하나 돼 총선 전략을 수립하라”며 “내년 총선이야 말로 체제선택의 전쟁”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