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가수 나비, 11월 신부된다…비연예인 ‘남친’과 30일 결혼
더보기

가수 나비, 11월 신부된다…비연예인 ‘남친’과 30일 결혼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11-16 14:40수정 2019-11-16 14: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수 나비. 사진=해피메리드컴퍼니, 웨딩디렉터봉드, 유튜버봉드, 아뜰리에로자, 써드마인드, 모아위, 디바인핸즈, 수원규중칠우, 로더플라워, 마인모리, 정민경스타일리스트

가수 나비(본명 안지호)가 오는 30일 결혼한다.

나비는 16일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결혼 소식을 깜짝 발표했다.

나비는 “34년 만에 인생의 동반자를 만나 새 출발을 하게 됐다”며 “어른이 되어 만나 술 마시고 편한 사이를 지내다 불이 튀는 상황이 왔다”고 설명했다. 예비신랑에 대해서는 “중학교 시절부터 친구로 지냈던 한 살 연상의 오빠다.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고 말했다.

나비의 절친한 동료인 MC김신영은 “청첩장을 받았다”며 결혼식 사회를 맡은 사실을 전했다.


이에 나비는 “드디어 갑니다. 훨훨 날아갑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주요기사

한 매체 역시 나비가 오는 30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보도했다. 예비신랑은 비연예인으로 두 사람은 2년여 동안 사랑을 키워온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