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북구 화실서 질산 등 폐기중 가스 누출…주민들 대피소동
더보기

성북구 화실서 질산 등 폐기중 가스 누출…주민들 대피소동

뉴시스입력 2019-11-16 11:47수정 2019-11-16 11: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질산과 염화제철 버리려 섞었다 연기
주민 4명 대피…유해가스 여부 조사중

서울 성북구 한 화실에서 동판화 작업용 화학물질을 폐기하던 중 정체불명의 가스가 발생해 주민 4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6일 성북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께 서울 성북구 장위동 건물 3층 화실에서 한 주민이 동판화 작업용으로 쓰이는 질산과 염화제철 20리터를 폐기하기 위해 섞었다가 화학연기가 발생했다.

재산과 인명피해는 없으며 주민 4명이 자력으로 대피했다. 유해가스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성북소방서는 누출된 용액을 모래와 흡착포를 이용해 안전조치를 실시했다. 성북구청 환경과에서 이를 밀봉해 수거해갔다.

주요기사

성북소방서 관계자는 “질산과 염화제철, 물이 섞이면서 연기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원인은 현재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