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경두, 17일 태국서 한일·한미일 국방장관회담…지소미아 논의
더보기

정경두, 17일 태국서 한일·한미일 국방장관회담…지소미아 논의

뉴시스입력 2019-11-16 10:07수정 2019-11-16 10: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 참석 차 태국 방문
한일·한미일회담…지소미아 입장 재확인 예상

태국을 방문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오는 17일 한일, 한미일 국방장관회담을 갖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를 논의한다.

16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정 장관은 17일 방콕에서 열리는 제6차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 ASEAN Defense Ministers‘ Meeting-Plus) 참석을 계기로 한일 국방장관회담을 갖는다.

정 장관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과 만나 한일 현안의 핵심인 지소미아 종료 문제와 관련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노 방위상은 한국에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고할 것을 촉구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정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가 없는 한 지소미아 재연장을 검토하기 어렵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반복해 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도 참여하는 한미일 국방장관 회의도 같은 날 열린다. 한미일 3자 회담에서도 지소미아 문제가 주요 의제가 될 전망이다.

한미일 국방장관회담에서도 지소미아에 대한 각자의 입장만 재확인할 가능성이 높다.

에스퍼 장관은 전날 한미 안보협의회의(SCM) 공동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는 전시 상황에서 한·미·일 간에 효과적으로 또 적시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중요하다”며 연장 필요성을 밝혔다.

정 장관은 같은 자리에서 “일본이 안보 상황을 문제로 신뢰할 수 없다고 하면서 수출규제,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했다”며 일본 측의 입장 변화를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SCM 종료 후 청와대에서 에스퍼 미 국방장관과 만나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한 일본에 대해 군사 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장관은 이번 회의 기간 중국·태국·인도네시아·베트남·뉴질랜드 등 참가국 국방장관들과도 양자회담을 갖기 위해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아울러 정 장관은 참가국 국방장관들과 ’지속가능한 안보를 위한 파트너십 강화 방안‘을 주제로 논의하고 역내 안보정세에 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