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변혁 신임 대표’ 오신환 “신당 창당의 길 계속 가겠다”
더보기

‘변혁 신임 대표’ 오신환 “신당 창당의 길 계속 가겠다”

뉴시스입력 2019-11-15 18:19수정 2019-11-15 18: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변혁, 한국당과 통합 전제로 만든 모임 아니다"
"한국당 내부 극복 있다면 대화 응할 용의 있다"
"한국당, 반공 이데올로기적 사고 등 한계 여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신임 대표가 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5일 “변혁이 추구하는 정치 방향과 비전을 가지고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길로 계속 뚜벅뚜벅 가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통합에 대한 논의를 자유한국당과 공식적으로 한 적이 없다”며 “변혁 모임은 한국당과 통합을 전제로 해서 만든 모임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세 가지 원칙(유승민 대표가 보수 통합의 조건으로 제안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 등의 원칙)이라는 것이 듣기에는 굉장히 쉽게 보일 수 있지만 말씀하신 대로 굉장히 어려운 극복해야 될 과정”이라며 “한국당이 아직 공식적으로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 정확한 메시지가 없기 때문에 보수통합만을 바라보고 있을 수 있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향적인 한국당의 내부의 극복 과정이 있다면 공식적으로 어떤 메시지가 올 것”이라며 “그러면 저희는 ‘그 대화에 응할 용의가 있다’는 정도의 스탠스”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오 원내대표는 또 “보수통합에 대해서 저희가 완전히 부정하는 건 아니다”라면서도 “단순히 숫자 더하기 형식으로 한국당 중심의 흡수 통합 같은 방식이 되면 저는 한국당에도 전혀 도움이 안 되고 보수를 재건해서 향후 정권을 찾아오는 데도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당과 변혁의 생각이 다른 지점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정책적인 노선의 방향일 수도 있다”며 “중도 진영에 있는 사람들과 합리적인 보수를 포용하지 못하는, 과거의 소위 반공 이데올로기적인 사고와 역사인식이나 경제 프레임과 관련해서도 한계를 분명히 한국당이 갖고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부분의 국민들이 인정하듯이 한국당이 가지고 있는 경계 한계선이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