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미 상부상조? 브로셔스 감독 “한국이 멕시코 이겨주길”
더보기

한미 상부상조? 브로셔스 감독 “한국이 멕시코 이겨주길”

뉴스1입력 2019-11-15 16:22수정 2019-11-15 16: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미국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도열해 있다. © News1

한국과 미국의 상부상조가 이루어질까. 일단 미국은 한국을 도왔다.

미국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 대만전에서 3-2로 승리했다. 1-2로 끌려가던 7회말 브랜트 루커가 역전 투런포를 터뜨렸다.

이로써 미국은 2승3패로 슈퍼라운드를 마치며 다른 국가의 경기 결과를 지켜보게 됐다. 결승 진출은 좌절됐지만 곧이어 오후 7시에 열리는 한국과 멕시코의 경기 결과에 따라 3·4위전에 진출할 가능성은 남았다.


대만은 1승3패가 되며 호주와 함께 공동 5위로 밀렸다. 대만 역시 이날 패배로 결승 진출 가능성이 사라졌으며 16일 호주와 마지막 경기를 통해 3·4위전 진출을 바라봐야 하는 처지가 됐다.

주요기사

미국의 승리는 한국에 큰 도움이 됐다. 대만이 3패째를 기록했기 때문. 이제 한국은 15일 오후 7시 멕시코전, 16일 오후 7시 일본전 중 한 경기만 잡아도 결승전에 오르며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딸 수 있게 됐다.

1승3패를 기록 중이던 미국도 마지막 경기에서 2승째를 거두며 꺼져가던 올림픽 본선행 불씨를 살렸다. 미국이 기사회생하기 위해서는 한국이 멕시코를 잡아줘야 한다.

이번 프리미어12에는 올림픽 본선 티켓 2장이 걸려 있다. 한 장은 아시아·오세아니아 대륙, 또 한 장은 아메리카 대륙에 주어진다. 한국-대만-호주가, 미국-멕시코가 각각 한 장 씩을 놓고 경쟁하는 체제다.

한국이 멕시코를 꺾으면 멕시코는 3승2패가 된다. 이 경우 16일 한국-일본전, 호주-대만전 결과에 따라 미국이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된다. 멕시코가 3위, 미국이 4위로 3·4위전에서 미국이 멕시코를 꺾는 시나리오다.

한국으로서도 멕시코를 잡고 일본전에 앞서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할 필요가 있다. 그렇게 되면 16일 일본전, 17일 결승전을 여유있게 대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멕시코전에 패할 경우 큰 부담 속에 16일 일본전을 준비해야 한다.

스캇 브로셔스 미국 감독은 경기 후 한국-멕시코전에 대해 “우리에게도 중요한 경기다. 반드시 한국이 이겼으면 좋겠다”며 “한국이 이기면 우리가 3위 결정전에 올라 올림픽 진출도 노려볼 수 있다”고 웃으면서 한국의 승리를 응원했다.

미국의 도움으로 올림픽 본선 티켓과 가까워진 한국. 이제는 한국이 미국을 도울 차례다. 한국은 잠수함 박종훈을 선발투수로 내세워 멕시코전을 치른다. 대만전에서 침묵한 타선이 부활해야 멕시코를 꺾고 미국과 상부상조 할 수 있다.

(도쿄(일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