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前 부인 외도 의심해 살해한 경찰관 징역 18년
더보기

前 부인 외도 의심해 살해한 경찰관 징역 18년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5 16:09수정 2019-11-15 16: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스1

전 부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경찰관이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방법원 제11형사부(이창열 부장판사)는 15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 씨(54)에 대해 이 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 범행은 피고인이 동거하던 전처인 피해자의 외도를 의심하고 추궁하다가 화가 나 살해한 것으로, 사람 생명과 관련된 범죄인 점을 고려할 때 죄질이 좋지 않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고인은 피해자를 흉기로 찌르던 중 흉기가 부러지자 다른 흉기를 가져와 범행하는 등 수법도 매우 불량하다”며 “피해자는 사망에 이르기까지 극심한 공포를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유족들도 정신적으로 충격과 고통을 입었고, 피고인과 피해자의 자녀는 여전히 피고인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경찰 공무원으로서 이 같은 범죄를 저질러 경찰의 사회적 신뢰를 손상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흥분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있는 점, 다른 형사처벌 전력이 없는 점은 유리한 정상”이라며 이러한 사정을 종합해 판결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A 씨는 7월 24일 오후 4시 20분경 경기도 화성시 자신의 집에서 전 부인 B 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 씨는 범행 직후 지인에게 “아내를 죽였다”고 전화했다. 이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만취 상태의 A 씨를 현장에서 긴급 체포했다.

한편 A 씨는 경기도의 한 파출소에서 경위로 근무했으며, 휴가 중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