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뺑소니 혐의’ 청와대 비서실 직원, 검찰 송치
더보기

‘뺑소니 혐의’ 청와대 비서실 직원, 검찰 송치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5 15:36수정 2019-11-15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스1

차로 오토바이 탑승자 2명을 치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청와대 비서실 소속 공무원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15일 청와대 비서실 소속 7급 수송관 A 씨에게 도주치상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 씨는 9월 28일 새벽 승용차를 은평구의 한 도로에서 운전하던 중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후 조치 없이 현장을 벗어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고로 피해자 2명은 경상을 입고 근처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사고 직후 현장을 벗어난 A 씨는 오전 9시경 “무언가를 친 것 같다”며 경찰에 자진출석했다.

주요기사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현장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한 뒤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음주측정 결과 A 씨가 음주운전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결론 내렸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