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민단체, ‘사학·올림픽 비리 의혹’ 나경원 원내대표 고발
더보기

시민단체, ‘사학·올림픽 비리 의혹’ 나경원 원내대표 고발

뉴시스입력 2019-11-15 15:24수정 2019-11-15 15: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가 운영 홍신학원 임대 관련 의혹 제기
'딸 특혜' 주장하며 교수 등도 검찰 고발
6차례 검찰 고발장 제출…고발인 조사도

시민단체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해 사학 비리 등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에 재차 고발장을 냈다.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15일 나 원내대표 등에 대해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 일가가 운영한 사립학교 법인 홍신학원의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단체는 “홍신유치원은 같은 법인 소속이 아닌 홍신학원에 시세 25% 수준에 불과한 임대료를 지불하고 있다”며 “일반적인 임대차 관계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합리적으로 임대료를 받았다면 홍신학원 소속 학생들에게 더 많은 장학금을 지원하거나 나은 교육 환경을 제공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나 원내대표는 이 계약이 있었을 당시 홍신학원 이사로 재직했다”면서 “법인 이사로서 책임을 다하지 않아 임무를 위배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나 원내대표가 발달 장애인 국제경기대회인 ‘스페셜 올림픽’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하며 그와 이모 성신여자대학교 교수를 고발했다.

단체는 “나 원내대표는 스페셜 올림픽을 사유화 또는 사조직화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라며 “이 교수는 나 원내대표의 딸에게 특혜를 주고 스페셜 올림픽 예술 감독으로 선임됐다는 의혹을 받는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9월16일부터 네 차례에 걸쳐 나 원내대표를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는 지난 8일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