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국, 대만 잡았다…한국, 1승만 더하면 올림픽 간다
더보기

미국, 대만 잡았다…한국, 1승만 더하면 올림픽 간다

뉴시스입력 2019-11-15 14:51수정 2019-11-15 15: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야구대표팀이 대만에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의 ‘2020년 도쿄올림픽행’도 밝아졌다.

미국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만과의 슈퍼라운드 4차전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미국은 2승3패로 슈퍼라운드를 마무리했다. 대만은 1승3패가 됐다.


한국에는 호재다. 한국과 대만, 호주는 이번 대회에 걸린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두고 다투고 있다. 가장 순위가 높은 팀이 아시아·오세아니아 대륙에 걸린 올림픽 출전권 1장을 가져간다.

주요기사

대만이 호주(1승3패)와 공동 5위로 내려가면서, 한국은 남은 두 경기에서 1승만 더 하면 ‘도쿄행’ 티켓을 획득하게 된다. 당장 이날 오후 7시에 열리는 멕시코전을 이기면 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넣을 수 있다.

미국은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미국은 1회말 1사 2루에서 앤드류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챙겼다.

그러나 3회초 동점을 허용했고, 6회에는 대만 후진롱에 솔로포를 얻어맞아 1-2로 역전을 당했다.

빼앗긴 흐름을 ‘한 방’으로 되찾았다. 7회말 2사 1루에서 브렌트 루커가 역전 투런포를 왼쪽 담장 밖으로 넘기며 3-2로 뒤집었다.

다시 앞서기 시작한 미국은 재미교포 2세인 노아 송과 브랜든 딕슨이 각각 8회와 9회를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켜냈다.

【도쿄=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