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국방 “지소미아 종료로 中·北만 이득…한미일 정보공유 중요”
더보기

美국방 “지소미아 종료로 中·北만 이득…한미일 정보공유 중요”

뉴스1입력 2019-11-15 14:17수정 2019-11-15 14: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1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제51차 안보협의회(SCM) 고위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9.11.15/뉴스1 © News1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15일, 오는 23일 공식 종료 예정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해 “지소미아 같은 경우는 전시상황을 생각했을 때 한미일간 효과적, 적시적 정보 공유를 위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이날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주관한 51차 한미 안보협의회(SCM) 회의를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지소미아가 갱신이 안되고 만기로 둔다면 어떤 효과성이 약화되는 면이 있기 때문에 양측의 이견을 좁힐 수 있도록 촉구했다”고 밝혔다.


또 “지소미아의 만기가 한일 관계의 계속된 갈등으로부터 득보는 것은 중국과 북한”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공통의 위험이나 도전과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우리 관계를 정상궤도로 올리기 위한 것보다 강력한 이유가 있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