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특별전 ‘알리사, 리턴 투 원더랜드’ 제주에서 1년간 열려
더보기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특별전 ‘알리사, 리턴 투 원더랜드’ 제주에서 1년간 열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5 13:54수정 2019-11-15 1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특별전 ‘알리사, 리턴 투 원더랜드(이하 알리사)’가 제주시 애월읍 소재 SM디지털아트뮤지엄에서 지난 3일 개막해 내년 11월2일까지 1년간 관객을 맞는다.

15일 전시 주최측에 따르면 알리사는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주인공 앨리스의 러시아식 발음으로 러시아의 디지털기술로 고전 동화를 새롭게 해석한 피지털(Phygital) 아트 전시다.

피지털이란 ‘피지컬’(physical)과 ‘디지털’(digital)의 합성어로 신체활동과 디지털 가상공간을 자연스럽게 서로 섞어 새로운 혼합된 현실을 만들어내는 것을 뜻한다. 알리사의 원더랜드에 입장한 아이들은 눈과 귀, 손과 발 등 온 몸을 이용해 벽에 비치는 알리사, 체셔 고양이, 꽃과 나쁜 여왕의 심복 재버위키, 식물, 고슴도치 등과 상호작용하며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일례로 군대를 이끌고 나타난 나쁜 여왕을 무찌르기 위해 고슴도치 인형을 벽을 향해 힘차게 던지면 여왕의 군대가 산산이 깨지는 장면이 화면에 가득해 온 몸으로 짜릿한 통쾌함을 느낄 수 있다. 다른 곳에선 관객이 팔을 펼치고 화면에 비치는 비를 막아 동물 친구를 구하는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팔을 펼친 채 관객의 움직이는 모습이 고스란히 모션 캡처를 통해 프로젝션 맵핑된 벽면에 비춰 생동감을 더한다.

주요기사

알리사는 뛰고, 구르고, 소리치고, 직접 참여하여 경험하는 새로운 개념의 실감형 판타지 전시다. 한마디로 어른과 아이들 모두 오감이 즐거운 전시다.

▼어른과 아이 모두 즐기는 오감이 즐거운 전시▼
전시를 현장에서 관람하고 직접 체험한 이들 대부분은 신기하고 놀랍다는 반응을 보인다. 알리사에 구현된 피지털 기술은 러시아 인터랙션 디자인 회사 ‘헬로 컴퓨터’(hello.io)의 기술력이다. 사용자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키넥트(Kinnect) 센서와 4200만 화소의 고성능 광 시야각 프로젝터로 구현되는 프로젝션 맵핑과 조종 기술을 통해 전시 공간을 상호작용이 가능한 초현실적 게임 공간으로 만들어내고 있다.

원작의 스토리에 기반해 미션을 제공하고 관객의 행동을 유발해 화면에 실시간으로 적용되기 때문에 몰입감이 떨어지지 않는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시타델코프(대표 김영진) 관계자는 “아이들뿐만 아니라 첨단기술 트렌드에 민감한 성인에게도 새로운 예술적 경험을 선사하는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미술 전시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시는 12가지 스토리가 각각의 테마 존에서 펼쳐진다. 쿠키를 먹고 몸을 작게 해 원더랜드로 들어가는 입장에서부터 나쁜 여왕의 괴롭힘으로 인해 흘리는 눈물로 시든 이상한 나라를 뜻하는 ‘슬픈 눈물’, 큰 색연필로 생기를 불어넣는 ‘디지털 화가’, 버튼 위를 뛰면서 알리사를 구출하는 ‘앨리스 댄스’, 고슴도치를 던지며 나쁜 여왕과 싸우는 ‘볼 스트라이크’, 그림을 그려 동식물을 이상한 나라로 돌려보내는 ‘생생 그리기’ 등에 이어 알리사와 함께 사진을 찍는 포토존까지 흥미 있는 콘텐츠가 이어진다.

▼원작의 감동을 살린 러시아 아트 테크놀로지 체험▼
알리사는 꿈을 향해 도전하는 성장에 관한 이야기다. 특히 루이스 캐럴의 원작은 여자 아이의 자유와 모험을 향한 용기를 독려하는 메시지로 유명하다. 원작의 스토리텔링을 따라 교육적 효과와 재미를 고려해 세심하게 설계된 본 전시는 관람자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2020년은 한-러 수교 30주년으로 다양한 수교 사업이 예정되어 있다. 그에 앞서 열리는 ‘알리사, 리턴 투 원더랜드’전은 유럽예술의 자존심 러시아의 예술적 감각과 기술을 미리 만끽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시회가 열리는 SM디지털아트뮤지엄은 SM그룹(회장 우오현)이 제주시 빌라드애월 호텔 내에 개관한 것으로 알리사는 개관 후 첫 전시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