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일 재계회의 공동성명 “정치·외교 갈등에도 협력관계 지속”
더보기

한일 재계회의 공동성명 “정치·외교 갈등에도 협력관계 지속”

뉴시스입력 2019-11-15 11:03수정 2019-11-15 11: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 도쿄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 개최
허창수 전경련 회장, 한일 무역갈등 조속 해결 및 미래분야 한일 협력 강화 제시
한일 재계 “어떠한 정치·외교관계 하에서도 미래지향적 협력관계 지속” 합의

일본의 무역보복으로 촉발된 한일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양국 재계가 2년 만에 만나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15일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와 공동으로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11월14~15일, 도쿄 경단련회관)를 열고 얼어붙은 양국 경제관계의 정상화 방안과 미래지향적 한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이날 오전 열린 회의에서 인사말을 통해 “한일 양국은 1965년 국교정상화 이후 많은 갈등이 있었지만 항상 미래지향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온 만큼 당면한 무역갈등도 조기에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허 회장은 올해 3분기 일본의 대(對)한 직접투자(FDI)가 전년 동기대비 5배 늘어났고, 2030년 글로벌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한일 기업간 협력 논의가 이루어지는 등 “두 나라 경제관계는 미래지향적 방향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허 회장은 구체적인 협력방안으로 “내년 도쿄올림픽 기간 중 한일간 상호 인적, 물적 교류를 확대하여 도쿄 올림픽이 성공한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2년 만에 열린 이번 제28회 한일재계회의에 전경련에서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류진 풍산 회장,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장용호 SK머티리얼즈 사장 등 13명이 참석했다.

경단련에서는 나카니시 히로아키 경단련 회장, 코가 노부유키 노무라홀딩스 회장, 쿠니베 타케시 미쓰이스미토모금융그룹 회장,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금융그룹 회장, 츠츠이 요시노부 일본생명보험 회장 등 10명이 자리했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 경제계는 최근의 경직된 한일 외교관계에도 불구하고,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쌓아온 무한한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협력관계를 심화·발전시켜 아시아, 나아가 세계경제 발전에도 기여해 나간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서를 채택·발표했다.

공동성명을 통해 양국 경제계는 한일 양국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 이노베이션 추진을 위한 연계·협력 심화, RCEP(동아시아경제동반자협정), 한중일FTA 등 아시아 역내 자유롭고 개방된 국제 경제질서 유지·강화를 위해 양국이 주도적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양국 경제계는 경제·산업 협력관계 발전의 기반으로서 양호하고 안정적인 정치·외교관계의 중요성에 관한 인식을 공유하고, 계속해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에 공헌해 나가겠다고 결의하며, 내년 서울에서 한일재계회의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