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김성찬, 불출마 선언…“절박함으로 모든 것 비울 때”
더보기

한국당 김성찬, 불출마 선언…“절박함으로 모든 것 비울 때”

뉴시스입력 2019-11-15 11:04수정 2019-11-15 11: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 결정이 통합·혁신 위한 행동에 작은 도움 되길"
"임기 끝나는 날까지 직무에 최선…총선 승리 노력"

경남 창원에서 재선을 한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지금 이대로는 안된다는 절박함으로 모든 것을 비워야 할 때”라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의원 한 사람으로서 지금 어떻게 하는 게 국가와 국민 여러분께 도움될지 고민한 끝에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길이라고 판단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안보와 경제가 나락에 떨어지고 사회 갈등이 최악의 상태지만 이를 막지 못한 것에 조금이라도 책임 지는 것이 마땅하다”며 “제게 주어진 정치적 기득권을 내려놔 좋은 인재들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제 결정이 통합과 혁신을 위한 행동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나만 옳다는 생각에서 벗어나 조금씩 양보하고 힘 합쳐 대통합과 혁신의 시대를 열어가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어 “저를 믿고 선택해 주신 진해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임기 끝나는 날까지 직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총선 승리와 지역 발전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하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