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하선 동생, 심장마비로 사망…남편 류수영과 슬픔 속 빈소지켜
더보기

박하선 동생, 심장마비로 사망…남편 류수영과 슬픔 속 빈소지켜

뉴스1입력 2019-11-15 08:34수정 2019-11-15 08: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키이스트 © 뉴스1

배우 박하선이 동생상의 슬픔을 겪었다.

박하선 소속사 키이스트 관계자는 뉴스1에 “박하선의 동생이 지난 12일 급성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며 “14일 발인이 엄수됐다”고 밝혔다. 박하선과 남편 류수영은 큰 슬픔 속에서 빈소를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박하선과 두 살 터울인 동생은 발달장애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하선은 지난 2017년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에서 동생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경찰하면 어떤 것이 떠오르냐”는 질문에 “내 동생이 조금 아픈데, 문을 잠그지 않으면 그냥 집을 나간다. 그때마다 경찰 아저씨들이 잘 찾아주셨던 기억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방송에서 이처럼 동생을 언급하며 남다른 우애를 밝힌 바, 네티즌들은 박하선의 동생상에 애도하며 위로와 응원의 말을 전하고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