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진핑, 브라질 가서도 “홍콩 시위대 처벌” 경고
더보기

시진핑, 브라질 가서도 “홍콩 시위대 처벌” 경고

뉴스1입력 2019-11-15 00:57수정 2019-11-15 00: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4일(현지시간) 브라질을 찾은 자리에서도 홍콩의 반(反)정부 시위를 거론하며 시위대의 처벌을 강조했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브릭스(BRICS) 제11차 정상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홍콩 시위를 “폭력적인 불법 행위”라고 규정하며 “질서회복과 폭력 중단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홍콩 자치정부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에 대한 지지를 거듭 표명하면서 중국은 홍콩 사법부가 법치주의에 따라 시위대를 처벌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시위대를 향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라는 기본 원칙을 심각하게 위반하고 있다”있다“면서 ”법치주의와 사회질서를 짓밟았다“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중국은 홍콩 문제와 관련해 외부 세력의 간섭에 반대한다. 일국양제 원칙을 이행하겠다는 중국의 의지는 굳건하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의 이날 발언은 경찰이 시위대에 실탄 사격을 가해 중상자가 발생하고 시위대가 친중 성향 남성의 옷에 불을 붙이는 등 양측의 폭력 행위가 극에 달한 가운데 나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