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대자보’ 파수꾼까지 등장… 대학가 번지는 갈등
더보기

‘홍콩 대자보’ 파수꾼까지 등장… 대학가 번지는 갈등

윤다빈 기자 , 신아형 기자 입력 2019-11-15 03:00수정 2019-11-15 03: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양대생, 中유학생과 대치뒤 삼삼오오 돌아가며 게시판 지켜
다른 대학서도 훼손 놓고 마찰
홍콩 민주화 시위가 유혈 사태로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대학가에서는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한국인 대학생과 반대하는 중국인 유학생들 간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중국인 유학생들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훼손하는 일이 잇따르자 이를 막기 위해 한국인 대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대자보 앞을 지키는 일까지 벌어졌다.

서울 성동구의 한양대 학생들은 14일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서너 명씩 돌아가면서 인문과학관 앞에 붙은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지켰다. ‘하나의 중국’을 강조하는 중국과 대립하고 있는 대만 국적의 유학생도 대자보를 지키는 활동에 참여했다. 한양대 학생들은 앞으로 일주일가량 대자보 앞을 계속 지키기로 했다.

이처럼 한양대 학생들이 대자보 앞을 지키게 된 것은 전날 중국인 유학생들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것은 내정 간섭이라고 반발하면서 ‘하나의 중국, 분할은 용납하지 않는다’ 등의 문구를 적은 종이와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등을 대자보 위에 붙이면서 한국인 학생들과 충돌을 빚었기 때문이다. 14일에도 한 중국인 유학생이 대자보 앞을 지키는 한국인 학생들에게 욕설을 했고 이 과정에서 한국인 학생들과 중국인 유학생들이 몰려오면서 20여 명이 말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중국인 유학생들은 이날 인문과학관 근처에 홍콩 시위에 반대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였다.


14일까지 서울대와 서강대, 동국대, 숭실대, 아주대, 성공회대 등의 캠퍼스 안에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대학생 40여 명이 참여하고 있는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학생모임)은 중국 유학생들의 대자보 훼손을 막기 위해 학생들의 협조를 구하고 나섰다. 학생모임 페이스북 계정에는 ”대자보 훼손이 발생하지 않는지 재학생들이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다”는 내용의 글이 올랐다. 학생모임 측 관계자는 “당분간은 대학별로 레넌 벽을 설치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레넌 벽’은 1980년대 체코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구호와 함께 비틀스 멤버인 존 레넌의 노래 가사를 벽에 적는 방식으로 저항한 데서 유래했다.

관련기사

윤다빈 empty@donga.com·신아형 기자
#홍콩 민주화 시위#국내 대학가#한양대#중국인 유학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