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해 김장비용 ‘28만6000원’…작년比 8.7%↑ “장마·태풍 영향”
더보기

올해 김장비용 ‘28만6000원’…작년比 8.7%↑ “장마·태풍 영향”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11-14 19:31수정 2019-11-14 19: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지난 3주 동안 김장재료 구입비용을 조사한 결과 배추 20포기(4인 가족) 기준 28만6000원이 드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구입비용은 이달 12일 기준으로 3주 전(10월 22일)보다 16.1%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김장 재료로 많이 사용되는 13개 품목 가격을 확인한 결과다. 전국 19개 지역,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가 조사에 참여했다. 품목별 가격을 살펴보면 출하시기를 맞아 출하량이 늘어난 배추와 무는 각각 33.2%, 10.0% 하락했다. 반면 아직 출하량이 많지 않은 생강과 갓은 각각 18.4%, 3.6%씩 상승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올해 김장비용이 8.7%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주재료인 무와 배추 가격이 생산량 감소로 각각 48.6%, 35.8%씩 올랐기 때문이다. 양념채소인 깐마늘과 고춧가루, 대파 가격은 작황호조로 가격이 하락했다.


aT는 김장채소 수급안정을 위해 김장이 집중되는 시기에 배추와 무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농협은 가격약세인 고추와 마늘 등 양념채소를 포함한 김장용 채소를 전국 농협 판매장 2200개소 및 온라인 쇼핑몰(농협몰)을 통해 시중가격보다 20~30% 할인해 판매하고 있다.

주요기사

aT 관계자는 “올해 김장비용은 가을장마와 태풍 피해 영향으로 주재료인 배추와 무의 가격이 오르면서 작년보다 다소 높게 나왔다”며 “하지만 정부와 관계 기관이 김장채소 수급안정대책을 추진하면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