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사들 “영어, 작년보다 쉽다…1등급 비율 높아질 것”
더보기

교사들 “영어, 작년보다 쉽다…1등급 비율 높아질 것”

뉴스1입력 2019-11-14 17:16수정 2019-11-14 17: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3교시 영어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올해 9월 모의평가보다 쉽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인 유성호 숭덕여자고등학교 교사는 1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영역별 출제방향 브리핑에서 “신유형 문항이 보이지 않아 작년 수능과 올해 9월 모의평가 대비 어렵지 않았다”며 “어렵지 않다는 뜻은 다소 쉽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번 수능 영어영역에서 고난도 문항은 함축적 의미를 묻는 21번, 어휘문제인 30번, 빈칸추론인 33번과 34번, 문장 순서를 묻는 37번 등이 꼽혔다.


봉담고등학교 채현서 교사는 “21번과 30번은 EBS 연계 문제로 체감 난이도는 낮은 반면 33번, 34번, 37번은 EBS 연계가 아니어서 체감난이도가 높았을 것”이라면서 “특히 37번은 문장이 길고 구조가 난해하며 어려운 어휘가 있어서 상위권 수험생의 변별력을 확보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그는 “특이한 점은 보통 장문독해에서는 EBS연계를 하지 않는데 장문독해 2문제가 연계됐다”며 “EBS 교재로 충실히 연습한 학생들은 체감상 연계율이 높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어는 2018학년도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됐다. 90점 이상이면 1등급을 확보할 수 있다. 절대평가 첫해인 2018학년도에는 10.03%, 2019학년도에는 5.3%의 학생들이 1등급이었다.

유 교사는 “1등급 비율은 아무래도 전년대비 다소 높아지지 않겠나”며 “지난해 1등급이 5.3%였고 올해 9월 모의평가에서는 5.88%였는데 이보다 다소 높아지지 않을까 추정된다”고 말했다.

유 교사는 “일부 지문 속의 문장이 어려워 중위권 수험생에겐 체감난이도가 높게 느껴졌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