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北선원 추방에 김연철 장관 사퇴와 국정조사 요구
더보기

한국당, 北선원 추방에 김연철 장관 사퇴와 국정조사 요구

뉴스1입력 2019-11-14 16:23수정 2019-11-14 16: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과 관련 논평을 하고 있다. 2019.3.11/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북한 선원 2명을 강제 송환한 것과 관련, 14일 국정조사 실시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사퇴를 요구했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 장관은 귀순 선원들이 ‘죽더라도 돌아가겠다’는 진술을 했다고 주장하지만, 거짓말로 드러나고 있다”며 “거짓말쟁이 김연철은 국민에게 사과하고 즉시 물러나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범죄 혐의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귀순 의사를 밝혔음에도 다급하게 강제 북송한 이유를 국민은 이해할 수 없다”며 “인권을 강조하면 문재인 정권이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는 반인권 만행을 저질러 인권 후진국, 인권야만국이 돼 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귀순 선원들이 살인 누명을 쓰고 북송됐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며 “사실을 은폐하려는 정부의 말을 신뢰할 수 없다. 진실규명을 위해 국정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김 원내대변인은 “국민의 생명이 걸인 사안에 대해 거짓말을 한 김 장관은 당장 해임돼야 하며, 강제 북송을 주도한 청와대 책임자가 누구인지, 문재인 대통령이 보고를 받았는지, 어떤 지시를 했는지 국정조사를 통해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